Golden Ears Event
Announcements
추천제품목록이동

-- 서두 ----

총 4개의 헤드폰을 현제 보유중입니다. (px100도 있지만 스폰지를 다 오려놔서 제외;;)

이번에 k551을 들이고 나머지는 방출할 예정이라 사라지기 전에 기념으로 다같이 찍어봤습니다.

혹시 이 제품들 구매 고민 하시면서 착용 모습이 궁금하신 분들께 조금이나마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상세한 소리 관련 리뷰는 많은 정보들이 있으므로 본 글은 착용 사진만 참고하셔도 되겠습니다.


IMG_0751.jpg





-- 잡담 ----

다들 그러하시듯! 언제나 처럼 밀려오는 기변증 때문에 돌고돌고도는 인생입니다만,

그래도 개인의 추구하는 방향이 있기 마련입니다.

절대음질을 추구한다던지, 휴대성만 좋으면 소리는 무시한다 라던지.. 여러 증상이 있지요.


그 중 저 개인의 취향을 모르고 전전하다가 최근 추가로 알게되어 확립된 것이 있습니다.

그건 바로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입니다. 

소리도, 착용감도 모든 영역에서의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이죠.


커널 사용을 오래 했었는데 그때도 소리취향, 해상력, 공간감 등등 헤메이다 마지막 종착역이었던

울트라손의 커널형인 TIO 역시 청음샾에서 한번 꽂아 보곤 조금 고민하다가 바로 구매했었습니다.

당시 소니사의 xba-3을 사용중이었는데 그 이전부터 항상 뭔가가 모자라는 느낌에 기변,기변,기변을

감행해 왔었습니다. 당시 tio를 귀에 꽂았을때 느껴지는건 소리, 착용감 통털어 편하고 자연스럽다!

였습니다. 


xba-3와 번갈아 들어 봐야 크게 음질이 더 뛰어나다던지 특출나게 뭔가 있는게 아니었습니다.

단지 착용감과 소리 모두 너무나 안락했다고나 할까요.

제 취향은 디자인, 착용감, 소리 등 모든 부분에서의 편안함과 자연스러움이 최종 목표라고 할까요?


단지 편안함 뿐이라면 이어폰으로 충분 하겠지만, 저만의 방음 되는 공간이 없다 보니 포터블이지만

그 조건 안에서 최상의 녀석을 원하는게 문제인거죠;;

k551 이전에 이미 개조한 dt770pro녀석을 보유하고 있고 소리도 착용감도 다 좋지만 왜, 굳이 k551을

구입했느냐 함은, 저렴하게 나왔다는 정보를 접했고, akg 상급기가 궁금하기도 했고 여러 사용기들을

보면서 제 취향에 딱 맞으면서 dt770pro에서 모자란 디자인적인 부분 까지 보완해주지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이었습니다. 


k551이 상당히 만족스러운 녀석이기도 하지만 몇 몇 단점들이 없는것도 아니기에 하루 돌려 써보며

고민도 했지만, 지금은 전부 정리하고 여름이 올 때 까진 이녀석 하나와 시간을 보내보려고 맘 먹고

이 글을 작성합니다.





-- 우선 본 들을 쓰게 된 이유 중 하나인 투블럭 컷 사진 ----


큰 헤드폰 착용 시 정수리 및 양 귀 옆 머리가 뭉개지는 것 때문에 곤란한 문제점이 있습니다.

문득 투블럭 컷을 한다면 양 옆머리는 괜찮지 않을까 싶어 해봤는데 효과가 있습니다.

아마 투블럭이 없었다면 551모델을 구입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사진을 보시면 귀 위로 속살이 보이는 부분이 얼마 안되어 보이지만, 그 위로도 바리깡으로 밀려 있습니다.

그 덕에 왠만한 크기의 패드를 가진 헤드폰을 착용 하더라도 옆머리가 이상하게 눌려지지 않게 되었습니다.

다만 이전 처럼 아무것도 안바르고 있으면 한국 영화 "7번방의 기적"의 주인공 같은 인상을 주기 때문에

귀찮지만 왁스나 무스 같은 셋팅을 하고 나가야 할 듯 합니다.. 귀찮습니다만 꼭 해야할듯 하네요..

어제 나가면서 바로 머리깍고 셋팅없이 헤드폰 쓰고 여친 만났다가 못생겼다고 엄청 구박받았습니다;;

여자든 남자든 강아지든 포유류는 털빨이기 때문에 신중히 고민해보고 선택하시기 바랍니다!


플러스 효과라면 뒷통수가 납짝한 편인데 왠지 뒷통수가 볼륨감 있게 보인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그리고 551을 목에 걸고 있을 때 사진 처럼 15도 정도 돌려서 걸고 있는게 고개 돌리기도 편하고 목도 덜 졸립니다.


head.jpg







-- AKG K551----

80년대 미래인 디자인 하면 자주 들어가던 귀에 끼는 물건 같습니다. 착용하면 이쁜듯 이상한듯 모호한 디자인입니다.

디자인, 마감, 재질 등 전반적으로 dt770pro에 비해 뛰어납니다만 금속 부품이 여기저기 사용되어서인지 좀 무겁습니다.

소리는 마치 천장이 높고 폭이 좁은 성당같은 이미지입니다. 밀폐형 치곤 밀폐감이 덜합니다.

문은 닫혀있지만 스테인드글라스로 알록달록 조금은 밝고 조금은 흐린 빛깔들이 스며들어오는 기분입니다.

 중역대 영역이 커서 그런지 달걀로 치면 노란자가 상당히 큰 느낌입니다. 그덕에 영역대가 서로 침범하는 느낌이 좀

있지만 위에 말한것처럼 빛깔들이 섞이는 느낌이라 분석이 아닌 음감하기엔 좋습니다. 특히 보컬의 존재감이 좋네요.


k550.jpg







-- 베이어다이나믹 DT770 PRO (개조) ----

2차대전 중 파일럿들이 머리에 쓰고 있을 듯한 디자인입니다. 군대에서 겨울에 주는 귀마게 느낌도 나고 그렇습니다.

소리는 단단하며 정위감이 자연스럽고 좋은데 뭔지모를 좀 갑갑한 느낌이 있습니다만 둥글고 밸런스 있게 형성됩니다.

551과 다르게 젠하이저 모델 처럼 가운데 부터 핵, 맨틀, 지층 이런 느낌으로 작고 단단하게 자리잡고 소리의 영역이

확실합니다. 분리도가 좋아서 굳이 분석하려 하지 않아도 자연스레 구분되어 들려줍니다.


dt770pro.jpg






-- AKG Y50 ----


신 모델로 기존 akg디자인의 틀을 벗고 이뻐졌습니다. 사진 보시면 아시겠지만 아이폰의 다이아몬드 컷팅을 보는 느낌입니다.

그냥 봐도 디테일들이 이쁘고, 접어도 이쁘고 착용해도 나쁘지 않습니다. 소리 보다 디자인에 혹해서 산 녀석입니다.

착용감도 저런류의 온이어보단 패드가 부드러워 편한데 귓바퀴가 많이 덥습니다.

소리 부분은 나쁘진 않은데 부자연스러움 때문에 고민 많이 하다가 착용이 잘못된걸 알고 괜찮게 들었는데 역시나 

좁은 공간 때문에 551을 구매하게 만든 녀석입니다. eq를 조절해주면 더 좋은 소리를 들려줍니다. 좌우로는 넓게 들립니다.


y50.jpg






-- 울트라손 HFI-15g ----


착용감, 머리뭉개짐, 스테이징, 사운드, 휴대성 사계절 용도 대부분을 만족한 녀석이었으나.. 아웃도어에서도 나름

버틸려고 했으나.. 겨울에 케이블이 철사꼬챙이가 되어버리고 플라스틱이 삐걱거려서아웃도어를 포기하게 된 녀석입니다.


작은 온이어지만 오픈형에 S-Logic 덕인지 꽤 넓고 편한 소리를 들려줘서 간혹 딴데서 나는 소린가 하고 깜짝놀랍니다.

저음이 좀 있지만 극저음이 아니라서 적응되면 맛깔스럽고 풍성하게 들려주고 착용감부터 소리까지 편합니다.

아웃도어용으로 저음 강화해서 나온 모델이라지만 차음성이 떨어져 만족감을 얻기 힘들지만 출퇴근길만 아니면

나름 BGM정도로 듣고 다녀도 재밋긴 하고 산책할땐 참 좋은 녀석입니다.


15g.jpg

profile

CSH

2014.12.17 18:23

이야.. 멋지십니다

이런 자신감 넘치고 유용한 게시물은 추천!


그런데

조금 주제넘을지도 모르겠는데요..

귀 주변은 혹시 패드에 눌릴까봐 판건가요..?

profile

고양이님

2014.12.17 18:32

일부러 패드눌림 방지용으로 판건 아니구요, 유행하는 투블럭 컷이라면 눌림을 피해 갈 것이라 예상하고 

동네 미용실에서 깍았는데, 왠지 연예인들이 하는 투블럭이라는 것들과는 사뭇 다르더라구요^^; (상상했던거와는 다름)


그냥 미용실에서 "어떻게 해드릴까요?" 해서 "그냥 투블럭으로 해주세요~ " 라고 대답 해서 완성된 모양입니다;


별거 아닌 글에 추천 감사합니다^^

profile

arkidoda

2014.12.17 19:10

항상 착용샷 즐겁게 잘 보고있습니다. 온라인상에 리뷰는 넘치도록 많은데 정작 실제 제품 사이즈와 착용상태를 가늠해볼 수 있는 정보들은 상대적으로 부족한 편입니다. 더구나 이런 상세한 각도별 사진까지..^^;

profile

고양이님

2014.12.17 19:14

저도 항상 찾아보곤 하는데, 정작 착용샷이 없거나 얼굴 전체를 가리거나 해서 가늠할 수 없는 이미지가 많더라구요.

조금이라도 도움 되면 좋겠네요^^

profile

발짐

2014.12.17 22:19

역시 551과 770은 크기의 압박이 대단하군요.

투블럭하시니 오히려 15g의 요다가 두드러지네요.ㅎ

profile

고양이님

2014.12.17 22:21

ㅋㅋ 그렇더라구요; 요다가 전혀 없어보이던 15g와 y50이 안어울리게 되었습니다^^;

dt770&k551의 경우 베스트셀러인것 같은데 제가 아웃도어 하면서도 지금껏 한번도 

아웃도어 하시는 분을 못만나봤네요;;

소니 제품이 제일 많이 보이는것 같습니다.

profile

고양이님

2014.12.17 22:25

y50의 경우 확실히 모바일 포터블을 지향하고 나온 만큼 케이블 위치가 오른쪽이라 스마트폰 사용시 편리합니다.

물론 오른손잡이의 경우이긴 합니다만.

k551로 정착할 맘을 다지는 중이라 옴수가 낮아서 그동안 정들었던 fiio x1도 정리할까 하고 아이폰으로 듣기 시작하니까

왠지 오른손으로 폰 만지다가 넣을때 케이블이 거릴적거려서 티가 나네요.

profile

INSsoulJK

2014.12.18 09:01

투블럭 때문에 글을 쓰셨군요 ㅋㅋ 크크크


역시 K551이 맘에 쏙 드는군요 

자꾸 다시 사고 싶어진다는 ㅋ

profile

고양이님

2014.12.18 14:03

네, 옆머리 뭉개짐에는 투블럭도 하나의 대안이다.. 라는 거죠^^

551 무게도 슬슬 적응되고(최근에 가벼운 녀석들로만 사용하다 보니 초반에 목이 아프더라능;)

음감시 소리도 좋은데 뭔가 이상한게 기존 보던 애니들 보는데 소리가.. 뭔가 더 않좋게 들려서 놀랐네요;

뭔가 녹음 당시 상황들을 여과없이 잡아주는 느낌이랄까, 음원 잘 골라야 겠어요.

profile

레네

2014.12.18 13:54

K551 궁금했는데, 올려주신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고양이님

2014.12.18 14:15

도움되셨으면 좋겠네요. 감사합니다.

중음역대 존재감과 사실적인 소리표현이 참 좋네요.

밀폐형에서 이정도 밸런스와 함께 밀폐감이 없는 녀석도 드문것 같습니다.

지금 세일 가격이면 중고가 보다 저렴하니 정말 득템한 기분입니다^^

profile

고양이님

2014.12.20 02:48

오늘 k551과 함께 강남쪽 돌아다니고 교보에도 다녀왔습니다.

차음성 안좋을 줄 알았는데 좋네요, 아이폰5 기준 절반 볼륨으로 충분했습니다.(실내에선 중간에서 한두칸 아래)

fiio x1 판매하려 했었는데 아이폰에서 flac플레이어가 몇 곡 걸러 버벅이길레 다시 쓰기로 했습니다.


들른김에 m50x, w20&w40, srh840, 어반나이트 xl 등 들어봤습니다.

어반나이트는 그럭저럭 괜찮았고 m50x 괜찮더군요, 튼튼해 보이고 가볍고 소리도 꽤 좋았습니다.

오래전에 w3 사용했던 기억에 w40을 들어봤는데 예전 웨스턴과 달라졌더라구요. 

여전히 어둡긴 한데 w3, w4에 비해 좋아졌더군요, 가격 빼곤 꽤 맘에 들었었습니다.


k551 적응되고 나니 이것저것 들어보면 왠지 답답하고 어색하게 들리네요;;;

오랜만에 들은 840도 왠지 어색하게 들리는게 551쪽이 제 취향인것 같습니다.

집에 와서 dt770pro를 다시 들어봤는데 역시나 소리는 좋지만 거리가 멀게 튜닝된 사운드 보다

551처럼 가깝게 튜닝된 쪽이 신나고 재밋는것 같습니다^^ 바이올린 소리 정말 좋아요!

(젠하이져를 비롯 위에 들어본 녀석들 전부 소리가 멀게 튜닝되어서 대편성엔 좋겠지만 잡식으로 듣기엔 흥이 부족합니다.)


다행히 551 밀착이 잘되어서 그런지 저음도 새지 않으니 저음도 충분하고 차음성도 좋았습니다.

머리형태만 잘 맞으면 밀폐형에서 이것만한것도 없을듯한게 모처럼 만족스런 지름입니다^^

profile

오늘은 무슨일이..

2014.12.23 11:37

우와~~~ 헤드폰 쓰니 자세 나오네요.


profile

고양이님

2014.12.24 22:36

후후훗

List of Articles

8078

VIEWS

18

COMMENTED

2651

VIEWS

5

COMMENTED

AKG K550 사용자의 K545 사용기 file

  • 등록일: 2015-01-12

4447

VIEWS

6

COMMENTED

3427

VIEWS

1

COMMENTED

5266

VIEWS

1

COMMENTED

TH500RP 한줄평 file

  • 등록일: 2014-12-21

2819

VIEWS

5815

VIEWS

9

COMMENTED

3348

VIEWS

6

COMMENTED

9097

VIEWS

2

COMME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