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en Ears Event
Announcements
추천제품목록이동
출처 : 구글 이미지 검색 참조, 본인 

그제 px100 ii 를 업어와서 적응 중인데, 처음보다는 많이 적응 되었지만 역시나 그 저음과 중고역 먹먹함은 적응이 안되더군요.


어큐디오를 이용해서 달래보기도 했지만 저음은 꽤 잡히는데 반해 중고음의 먹먹함은 어쩔 도리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구글 검색으로 "px100 mod"해봤던 이미지들에서 본 스폰지 가운데 뚫기를 싱행해봤습니다.



어제 청음 매장에서 px200 ii류를 청음 해 본 결과, 100이 오픈이고 200이 밀폐이지만 반대성향의 소리를 내어주더라구요.

100은 어둡고 무겁고 답답한 소리를.. 200은 맑고 가볍고 어쩌면 빈 듯한 소리를...


그래서 인터넷 검색해 보니 각 패드류가 저렴하게 판매중이길레 무작정 뚫어봤습니다.


어제 첨은 후 느낀거라면 두 모델간 패드를 바꾸면 딱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돈과 시간이 들어가는 부분이라


200 ii 중고를 찾아보다가 최근 매물이 없길레 패드만 검색해보고 100, 200용 패드를 다 주문해볼까 고민중입니다.




스펀지 가운데 뚫은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좋습니다.


px100의 저음이 스폰지에 반사되어 확장되어서 음상 전체를 뒤덮는 터라 eq로 조절을 하더라도 중, 고음에 영향을 미치는게


사실입니다. 이 부분이 완화 되어서 저음은 외곽 위주로 울려주고, 중고음이 살아납니다. 분리도가 조금 나아진 느낌이구요.


특히 볼륨업 했을 때 아이폰 볼륨 절반을 딱 넘으면 저음역대가 모든 영역을 뭉개버리는 느낌 때문에 볼륨을 못올렸는데


이런 현상도 개선됩니다. 또하나 착용감도 개선되네요, 귓바퀴 안쪽 튀어나오는 부분들이 안닿여서 그런지 편합니다^^



덕트 부분 스펀지도 작게 구멍 몇 개 뚫어주면 확실하게 고음이 개선되리라 생각되지만 일단 패드 가운데 뚫어주는 것만으로도


상당히 개선이 되었기에 더 들어보면서 생각해보려고 합니다.( 유닛이 본드접착이라 손이 많이 갈 것이기에;) 


스폰지 보단 유닛 뒷부분 원형 플라스틱 부분에 구멍 몇 개 뚫어주면 고음이 개선될 듯 한데 유닛 분해를 해야해서;




구글에서 검색한 이미지 중에 가운데 뚫은 스펀지와 주황색 더 크고 두툼한 녀석을 뚫은게 있었는데 그게 탐이나네요^^


구글 이미지에는 가운데 동그란 부분만 뚫어져 있었는데 전 그것보다 더 크게 뚫었습니다.


100원 동전 보다 살짝 더 클 정도입니다. 



현제 상태에서 단점이라면 먼지나 이물질 유입이 걱정된다는 것입니다.


px200 ii의 패드를 주문하려는 생각엔 이것이 포함되어 있는거죠, 직조망이 있으니..




어쨌거나 저음역대가 중고음 역대까지 침범하는게 싫게 느껴지시는 분이라면 한번 도전해 보세요^^



아, 그리고 또 하나, 첨 사면 이녀석 밴드가 타원이라기 보다 살짝 사각?처럼 윗쪽은 평평하고 좌우 꺽이는 부분 각이 좀 있는데


정수리 부분은 손으로 조금 각을 더 주고 전체적으로 타원형으로 맞춰주시면 착용감도 보기에도 나아집니다.


첨엔 살짝 각이 져있어서 좀 이상하기도 하고, 제 정수리가 좀 튀어나와 있어서 그런지 아프드라구요^^;


그리고 뚫으실 때 100원 동전으로 꽉 누른 후 백원에 딱 붙여서 칼로 돌려 자르면 될 듯 합니다.


전 그냥 가위로 눈대중으로 잘라서 단면이 깔끔하지않네요^^;



-추가-


위에 언급했던 노랑패드가 hd414용 패드였네요. 

개인적인 생각으론 px88패드가 딱일듯 하던데, 친구 줘버려서ㅠㅠ 

px88패드가 가운데가 얇고 가장가리는 딱딱하면서 뭔가 독특하지요.

이녀석은 패드가 따로 안파나보네요;

profile
profile

arkidoda

2014.11.09 19:51

예.. 저도 개인적으로 PX88 패드 구해보려고 했습니다만 헤드폰 단품으로만 나오고 따로 판매하는 품목이 아니더군요. 없는것빼곤 다 판다는 타오바오 뒤져봐도 없고 서비스센터에도 없으면 말 다했죠 뭐..-_-;

profile

고양이님

2014.11.09 23:00

px88 패드가 차 좋던데 정말 못구하는거라..

profile

발짐

2014.11.09 21:04

PX시리즈는 정품 패드말고 호환패드가 많이 나와있어서 저렴하게 구하실 수 있을 겁니다.

스테디셀러들인 포타프로나 PX100,200등의 패드는 구하기도 쉬워요.

profile

고양이님

2014.11.09 23:01

발짐님 말씀대로 저렴한 호환패드가 많길레 일단 뚫어 보고 봤습니다^^;

profile

우브

2014.11.09 22:25

PX100-II에 대한 좋은 정보네요. 물리적 개조도 한번 맛들이면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저도 이것 저것 해 봤는데, 가장 효과가 큰 것은 비슷한 두께의 폼패드를 링 모양으로 오려서 안에 넣는 겁니다. 목적은 귀와 유닛 사이의 거리를 좀 늘리는 것입니다. 이러면 저음이 줄어서 상대적으로 고음이 부각되고 고음의 강조점도 좀 달라집니다.


그러나...


물리적 개조는 전혀 주파수 대역에서 의도적인 선별성이 없기 때문에 어떻게 변할지 측정하지 않고는 알 수가 없습니다. 오직 귀에만 의존해야 해서... 특별한 경우 아니면 거의 장님이 코끼리 더듬는 것에 가까운 것 같습니다 ㅎㅎ  물론, 재미로 해 볼 수는 있습니다만, 측정에 기반한 파라메트릭 이큐라는 방법이 있는데요.


헤드폰 / 이어폰의 경우는 지극히 예외적인 경우가 아니면 (대표적인 경우로 디스토션이 관계되는 경우가 아니면), 이큐가 물리적 개조가 하는 역할을 수행할 수 없을 수는 없습니다. 말씀하신 대로, 음파와 폼패드와의 상호작용으로 소리가 변하면 그대로 측정에서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헤드폰은 최소위상 장치이기 때문에 시간축에 대한 영향도 없습니다. 디스토션 특성 제외하면 주파수응답 측정에 다 드러나게 됩니다. 이걸 교정하는 것이 이큐이구요. PX100-II 같은 경우 중고음에 엄청난 딥이 반복됩니다. 이건 패드와는 크게 관계가 없는 유닛 자체의 특성으로 볼 수 있습니다. 주파수 별로 선별적일 수 있는 이큐만이 보상이 가능하지요.

profile

고양이님

2014.11.09 23:13

말씀대로 그런듯 합니다. 그래서 저도 소리튜닝은 흡음제 외 건드려보는건 첨인데, 뭐랄까 중고로 저렴하게 구했고 또 저렴하게 구할 수 있으니 해본게 되겠습니다^^

혹시나 싶어 좀전에 뒷쪽 스펀지를 제거해 봤습니다만 미세하게 고음부가 선명해지기는 하나 크게 바뀌진 않더라구요.

아니 이전 보다 저음이 조금 더 벙벙되는듯 해서 상쇄되어 그렇게 들리는지도 모르겠네요, 아무래도 흡음제 역할이었나봐요.

보통의 진동파 뒤를 잡아 주는 부품과 다르게 플라스틱으로 덮고 군데군데 구멍을 뚫은 형태더라구요.

바로 진동판 보일 줄 알았더니;


본문의 패드 구멍 내거나 우브님 말씀 처럼 거리를 늘려서 보상하는것 이상 건들기 힘들것 같습니다.

px88패드가 그런 효과를 줄 듯 한데 패드만 따로 구할수도 없고;


좀전에 dt770pro 한번 들어봤는데, 역시나 넘사벽이네요ㅜㅜ 

차라리 px200 ii가 저에게 더 맞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profile

우브

2014.11.09 23:32
사실, PX100-II는 어큐디오 레퍼런스 세팅과 저의 커스텀 세팅이 차이가 상당히 나는 헤드폰들 중 하나입니다. 골귀 스무딩의 영향이 큰 헤드폰 응답이라서 그렇습니다. 어큐디오 같은 경우 PX100-II 중고음 보상이 충분히 되지 않습니다. 제 이큐도, 특정 주파수를 엄청나게 올린 것 같지만, PX100-II 특유의 부드러움을 죽이는 정도로까지는 올리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노이큐 DT770과 비교하셨다면 뭐가 더 좋고 나쁨을 떠나서 엄청난 차이가 존재합니다. DT770은 어떤 타겟 기준에서 보더라도 고음이 강조되어 있는 헤드폰입니다. 그런데, DT770 도 저의 커스텀이큐가 있지요 ^^ :

http://ko.goldenears.net/board/5076926#comment_5246196

한번 재미삼아 저의 DT770 커스텀 이큐와 PX100-II 커스텀 이큐 (요건 저의 이큐 세팅 모음 1에 있습니다) 를 적용해서 비교해 보세요. 제가 추구하는 음색을 대강이나마 느끼실 수 있을 겁니다.
profile

고양이님

2014.11.10 00:27

정보 감사합니다.

청음매장서 들었던 px200 ii의 경우 저음 빼곤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웠고, px100 ii의 경우는 글만 보고 중고영입 한거라 생각과 소리가 많이 달라서 더 고민되었던것 같습니다.

px100 ii의 경우, 저음량 빼고 개인적으로 제일 불만스런 부분이라면 음상이 너무 따닥따닥 붙어있는 느낌이 더 싫은것 같습니다.

중,고음이 어둡고 먹히는것도 그렇지만 이게 젤 불만이라 px200 ii 듣고 오오~ 했었던것 같네요^^;

그래도 역시 사계절 인아웃용으로 오픈형을 기대했기에 다시 검색하다가 발견한 hfi-15g에 관심이 갑니다.

내일이나 가까운 시일에 이녀석 사러 용산 다녀올까 생각중인데 이녀석 어떨까요.


작고 가벼우면서 착용감 좋고 머리 덜 뭉개지면서도 어느정도 오버이어 대체로 쓸만한 녀석.. 하면 역시 스테이징이 중요할듯 하고 태생적인 진동판 크기도 커서 괜찮을듯 보이는데 그래프가 px100 ii보다 저음이 더 올라간게 걸린다면 걸리네요;

리뷰 들을 보면 저음이 많지만 그래도 음상 위치가 퍼저있어서(공간감) 들을만 하단것 같은데 혹시 들어보셨는지요?


px100 ii 도 가격대비 나쁘진 않지만 기왕이면 소리가 좀 안뭉치고 악기별 음상 위치가 좀 떨어져서 들리는게 제 취향같아서 이녀석이 작은 녀석 중 그럴것 같아보이는데 괜찮을까요?

profile

우브

2014.11.10 04:49

고양이님 표현에서 PX100-II 음이 뭉치고 악기들의 위치가 뚜렷하지 않다고 하신 것은 거의 100% 중고음이 불균질한 것 때문입니다. 제가 다른 게시물들에서 몇 번 기술적인 배경을 언급했지만, 스테레오 헤드폰에서 인지되는 공간감 또는 위치 정보는 선형 왜곡 (주파수 응답상 왜곡) 에 기인하기 때문입니다. 저의 커스텀이큐 적용하면 교정됩니다.


PX200-II가 좀더 낫게 들렸던 것은 거의 저음의 양 때문일 겁니다. 밀폐에 따라서는 PX100-II 와 저음양 차이가 많이 납니다. 저음과 고음의 밸런스는 따로 떼어서 느끼기가 어렵습니다. 저음이 많고 적음에 따라 고음이 형성하는 느낌도 달라지거든요. PX200-II도 중고음의 불균질성에서는 PX100-II보다 그렇게 나은 헤드폰은 아닙니다. DT770 이나 SRH840 과 비교하자면 여전히 고음의 임팩트가 한참 모자르지요.


그런데, 아직도 이큐의 위력을 체험하실 기회가 적으셨던 것 같다는 느낌이 강하게 듭니다. 여러 헤드폰/이어폰을 이큐한 제 경험을 말씀드리면, 미세한 수준까지는 어렵더다도, 고양이님이 현재 느끼시는 정도의 차이는 충분히 교정이 됩니다. 예를 들어, PX100-II으로도 다른 헤드폰의 음균형을 그래도 꽤 유사하게 재현할 수 있습니다. 제가 현재 올린 PX100-II 커스텀 이큐 세팅은 제가 선호하는 타겟에 맞추어진 것인데, 고양이님이 선호하시는 타겟은 제가 보기에 DT770이나 SRH840 응답인 것 같네요. PX100-II도 커스텀 이큐로 적절한 주파수 대역을 올려 주면 생생함과 악기들 위치 정보가 확 살아납니다. 혹시 원하시면 제가 그러한 타겟에 맞추는 커스텀 이큐를 만들어 드릴 수도 있고, 현재 저의 PX100-II 세팅에서도 고음 조정 옵션 (제 이큐 글에 포함되어 있음) 을 쓰시면 고음 강조가 어느 정도 되어 꽤 만족할만한 음균형을 얻으실 수 있을 겁니다.


이큐 없이 원하시는 음균형을, 간편하고 가벼운 온이어 헤드폰에서 찾으시려면 쉽지 않을 겁니다. 말씀하신 HFI-15g는 측정치 보니 저음이 부푼 것이 이큐 없이는 곤란할 것 같고, 10 kHz 이상 고음 강조는 취향에 맞으실 것 같은데 중고음 빠지는 양이 PX100-II 못지 않게 상당하네요. 그나마 가지신 취향과 비슷하다면 HD 219 / 229 나 앰페리어, HD25-1 II, DT1350 정도가 있겠는데, HD 219 / 229 외에는 착용감에서 만족감이 덜하실 겁니다. 새로 나온 코쓰 SP330 도 있는데, 현재는 가격도 그렇고 해외 구매라 좀 그렇죠.

profile

우브

2014.11.10 07:01

원하시는 효과를 얻을 수 있는 이큐 세팅을 만들어 아예 저의 PX100-II 이큐 세팅 아래에 올렸습니다:


http://ko.goldenears.net/board/4717085#comment_4728155


스크롤해서 보시면 PX100-II 이큐 세팅 두번째 제목 아래에 있습니다.


어큐디오 매뉴얼 (커스텀) 모드로 적용해 보세요. 원하시는 소리 날 겁니다 ^^

profile

고양이님

2014.11.10 08:07

우브님 감사합니다. 근데 이미 스폰지 등을 제거하고 뚫어 논 상태라;;

근데 궁금한게 eq만으로 공간감이 늘어나는건가요?

물론 실제 공간을 논하는게 아니라 이어폰이든 헤드폰이든 제가 항상 스테이징에 민감해서 입니다;

px100 ii은 뒤에 스폰지 빼내고 스폰지패드 뚫어주고 나서는 들을만해 졌습니다.

물론 우브님 eq를 적용 안들어보고 뚫어버린게 아쉽긴 하지만 이미 다리를 건너버려서;


새벽에 hfi-15g를 이미 주문한 상태라 오늘 직접 수령하려 다녀 올 예정입니다.

오버이어가 좋긴한데 역시나 머리뭉개짐(귀 양옆과 정수리)과 오랜 시간 착용 시 통증 겸해서 이제 접을려구요.

그러면 이어팟과 px100 ii, hfi-15g가 되는데 15g는 예전부터 궁금했던 s-logic에 대한 궁금증도 있고 착용감이 엄청

편하다는 말에 끌렸다고나 할까요^^ px100 ii의 경우에도 몇시간 착용하고 있으니 귓바퀴 통증이 있어서;;

물론 울트라손도 오버이어형에서의 s-logic이 제대로 된 것이겠지만 사용기를 보면 그래도 상당한 공간감이라고들

하셔서 무척 기대중입니다.


맘에 걸리는건 주파수대역이 좁다는것과 어마어마한 v자 형태 라는게 되겠네요.

그나마 어큐디오에서 다림질이 잘 되는걸 확인하고 지르긴 했는데 이녀석에게 기대하는건 기본 음질은 물론

가벼운 미니헤드폰에서의 공간감과 착용감입니다.

우브님 추천 eq설정에는 아쉽게도 없네요.


px100 ii의 경우 이어패드사 사면 되는데 덕트쪽 제거한 스폰지를 다시 장착하려면 완전 분해가 필요해서

다시 구입하거나 하게 되면 꼭 들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래도 앞 뒤 스폰지 손대고 나선 답답한게 거의 사라져서 만족스럽게 청음중입니다.

profile

우브

2014.11.10 08:50

위에 말씀드린 대로 헤드폰의 공간감은 주파수 응답에 의해 결정된다고 보시면 됩니다.


물리적 개조의 또다른 문제점은 빠른 A/B 비교가 어렵다는 것입니다. 주로 기억에 의존해야 되지요. 따라서, 뇌이징의 영향도 당연히 무시할 수 없구요.


그 정도 스펀지 개조로는 응답이 확 달라질 수가 없습니다. 아마도 현재 느끼시는 차이는 뇌이징이 주된 요소일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100% 그렇다는 말은 아니구요, 바뀌었다 해도 크게 바뀔 수는 없다는 말입니다).


따라서, 저의 커스텀 이큐 그대로 적용해도 큰 문제 없다고 저는 99% 확신합니다 ㅎㅎ


두려워하지 마시고 해 보세요. 잃을 것이 아무 것도 없지 않나요? ^^

profile

고양이님

2014.11.10 08:51

그럼 우브님 추천 이큐를 적용해 보겠습니다^^

profile

우브

2014.11.10 09:01

제게 여분의 패드가 있어, 방금 저도 100원 정도 크기의 구멍을 내 봤습니다.


중저음의 밸런스가 조금 달라질 뿐 아주 큰 차이는 없네요. 차이가 있다면, 구멍 때문에 음파가 패드에 닿지 않아서라기보다는, 오히려 구멍으로 인해 귀와 유닛과의 거리가 조금 가까워지는 부분 때문이라고 강하게 추측이 됩니다.


한 가지 실험을 해 보세요. 전면 패드를 완전히 벗기고, 유닛과 귀 사이의 거리를 조금씩 움직이면서 음악을 들어 보세요. 조금만 움직여도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귀에 패드 없이 붙으면 저음과 낮은 중음이 아주 두터워짐을 확연히 느낄 수 있고, 조금 멀리 떨어뜨리면 중저음이 확 줄고 고음이 찰랑거리지요.


후면 스펀지 구멍은 전면 만큼 효과가 크지 않을 것 같습니다.

profile

고양이님

2014.11.10 09:14

제가 양쪽 스폰지 제거 후 차이를 느끼는 부분은 원래 제품에서 중고역이 탁하고 어둡고 뭉치는 경향에서 선명도 명료도가 살짝 올라간 정도였습니다. 말씀대로 스폰지가 가까워져서 그런것일수도 있겠네요. 스폰지가 워낙 얇은 제품이기도 하니까요^^

뒷면 스폰지도 패드 스폰지랑 같은 재질의 같은 두께더라구요.

음.. 그렇담 이 글 지워야할까요^^;

profile

우브

2014.11.10 10:16

제가 현재 느끼는 차이 (원래 패드와 구멍 뚫린 패드) 가 고양이님의 표현과 정확히 일치하는지는 모르겠지만, 살짝 음균형이 바뀐 정도라는 점에서는 같습니다.


어떻든, 두 경우 모두 이큐 적용 후의 효과는 비슷하게 들립니다. 구멍 뚫린 패드의 경우, 중저음 (필터 1) 을 조금더 내리면 더 비슷해지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9 기타 간단히 자기 장치의 출력 임피던스를 측정해봅시다. HMX-12 2015-03-12 2322
128 간단 개조법 벨루어 패드, 직물 패드 등의 부드러운 패드를 가... + 6 겜메 2015-02-22 2229
127 기타 유튜브 재생화면 본문에 삽입하기 + 2 UnterGang 2015-01-17 2140
126 기타 LG-GS100 EQ설정 file CheckMate 2015-01-16 2744
125 기타 Genelec Monitor Setup Guide(2011) file + 1 팔도저 2015-01-08 1749
124 기타 측정용 마이크 비교 그래프 file + 3 팔도저 2015-01-03 2920
123 기타 Beyerdynamic - DT990 pro / EQ set. Custom. file + 2 르김치 2014-12-26 2097
122 기타 [건강생활백서]10대 ‘소음성 난청’ 환자 급증! + 5 멋적음 2014-11-25 2833
121 간단 개조법 슈어 SRH840(440)헤드폰 개선3(헤드밴드) file + 2 비탈진 2014-11-22 3669
120 기타 헤드폰 파라메트릭 이큐 세팅 모음 3 + 27 우브 2014-11-15 10654
119 간단 개조법 슈어 SRH840(440)헤드폰 개선2(좌우밸런스) file + 15 비탈진 2014-11-11 4403
118 간단 개조법 슈어 SRH840(440)헤드폰 개선1(케이블 교체) file 비탈진 2014-11-10 4315
» 간단 개조법 px100 ii 저음과다와 중고음 먹먹함 개선 간단 팁 + 16 고양이님 2014-11-09 3411
116 기타 이어폰 파라메트릭 이큐 세팅 모음 + 26 우브 2014-11-06 14080
115 기타 gui for equalizer apo (이퀄라이저 APO 손쉽게 ... file + 2 슈퍼메딕 2014-10-28 4973
114 기타 Rockbox 폰트 설정이 어려우세요? file 사고싶은게많다 2014-10-28 3428
113 기타 개인 음향기기의 소음 노출량 기준 + 1 터보 2014-10-15 2053
112 제품 사용법 TV에 스피커 연결하기.. + 4 터보 2014-10-04 33988
111 제품 사용법 스마트폰으로 스피커 측정하기 file + 4 팔도저 2014-09-20 5617
110 간단 개조법 ATH-TAD500 / TAD400 정수리밴드(해먹) 압박 완화법 + 5 우브 2014-08-28 4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