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en Ears Event
Announcements
추천제품목록이동
진공관 앰프는 그 특성을 측정해 보면 대부분의 제품이 트랜지스터를 사용한 제품보다 물리적인 특성이 나쁩니다. 그런데도 진공관 앰프만을 고집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지요. 왜 그럴까요? 측정이라는 것과 실제의 음질과는 관계가 없어서 그런 것일까요? 아니면 아날로그의 향수에 젖어서 진공관 앰프의 불빛이 주는 플라시보효과 때문에 그럴까요?

측정을 할 때에는 여러 가지 측면(Frequency Response, Dynamic Range, Noise Level ...)에서 측정을 합니다만 이번 게시물에서는 진공관 앰프와 트랜지스터 앰프와의 가장 큰 차이점인 THD를 중심으로 말씀 드리겠습니다.



이미지 출처 : http://www.analogstereo.com/amp_mcintosh_mc275.htm



참조 게시물

* 음계(도레미파솔라시)는 어떻게 만들어진 것일까? (http://goldenears.net/board/2920)
* 음악감상을 위한 소리의 기본지식 (http://goldenears.net/board/867)
위의 2가지 게시물을 모두 읽으신 분은 이번 게시물의 내용을 대부분 아실것 같습니다.


우선 THD는 Total Harmonic Distortion의 약자입니다. 여기에서 Harmonics란 것은 Overtone이라고도 하며 우리나라 말로는 "배음"이라고 합니다. Harmonics에 대한 설명은 여러 가지 측면에서 설명이 가능한데, 이번 게시물에서는 전자회로적인 설명과 악기의 공명 이렇게 2가지 측면에서 살펴 보겠습니다.


전자회로에서의 Harmonics


기음(1kHz)과 배음들


위의 그림은 사운드 카드에서 1kHz의 신호(파란색 사각형안의 신호)를 재생하면서 출력되는 신호를 측정한 결과인데, 결과를 보면 1kHz의 원래의 신호뿐만이 아니라 1kHz의 신호보다 n배가 큰 주파수의 신호들이 생깁니다. 즉 2kHz, 3kHz, 4kHz등의 신호가 생깁니다.(빨간색 원의 신호) 이러한 신호들을 Harmonics라고 합니다. 이런 Harmonics들은 전자회로의 입장에서 보면 "없던 신호가 생긴 것"이므로 발생하면 안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이러한 불필요한 Harmonics들을 측정하여 원래의 신호와 이러한 신호들의 비율을 계산한 것이 THD입니다. 즉 이러한 Harmonics들은 없어져야 하는 것으로 생각을 하고 그 값을 수치화 하여 만든 측정치가 THD입니다. (단어 그대로 Distortion이라고 생각을 하는 것이죠.)

그리고 THD를 수학적으로 표현하면 아래와 같이 됩니다.


출처 : http://en.wikipedia.org/wiki/Total_harmonic_distortion


즉 이 수식을 위의 그림과 연관 지어 설명을 하면 2kHz의 신호 + 3kHz의 신호 +4kHz의 신호+ ...와 같은 모든 Harmonics의 Power의 합을 1kHz 신호가 가지는 Power로 나눈 값을 말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Harmonics를 수학적으로 해석하는 방법으로 공대생들이 공업수학시간에 배우는 그 유명한 Fourier series가 있습니다.

참고 : Fourier series는 전자회로 뿐만이 아니라 진동분석, 음향, 광학, 신호처리, 이미지 처리, 압축 등에도 사용이 됩니다.



악기에서의 Harmonics
Harmonics에 대한 전자회로에서의 "불필요한 신호"라는 개념과는 달리 악기에서는 "악기의 음색을 결정하는 아주 중요한 성분"으로 생각을 합니다. 악기에서는 Harmonics성분이 많아야 풍성한 소리를 들을 수 있으므로, 이러한 Harmonics성분을 없애는 방향이 아니라, 악기의 공명구조를 사용하여 이러한 성분을 적절히 조절을 하여 악기 고유의 음색을 만들고 있습니다.

아래의 그림은 악기별로 사용하는 실제 주파수(Fundamentals) 대역과 악기별 배음의 주파수 대역을 함께 나타낸 그림입니다. 



출처 : http://www.independentrecording.net/irn/resources/freqchart/main_display.htm


빨간색 박스는 기음(Fundamentals)영역 즉 악기의 원래의 소리를 의미하고, 노란색 박스는 배음(Harmonics)영역 즉 악기의 공명통을 통하여 발생을 한 소리를 의미합니다. 예를 들어 현악기인 Harp의 경우에는 공명통이 없기 때문에 배음 성분이 거의 없지만 Gutar, Violin등의 악기는 공명통을 통하여 소리가 공진되면서 배음 성분이 많이 생기게 됩니다. 주파수 대역의 폭으로만 보면 기음 영역과 거의 대등한 수준의 넓은 주파수 대역입니다. 즉 악기의 경우는 공명통을 사용하여 일부러 Harmonics를 만들어서 풍성한 소리를 만들어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모닉스 관련 "대인배 랄랄라"님의 제보로 내용을 추가합니다. (2010.08.23)
"악기마다 배음 성분에서 차이가 나는 이유는 하프는 줄을 퉁기는 악기인 반면 기타의 경우 현이 꼬인 철의 형태여서이고, 바이올린은 '활로 키는 악기'라서입니다.
활로 현을 킬 때(문지를 때) '스스스'하는 소리가 아마 배음부인 듯 합니다. 때문에 기타보다 키는 현악기의 배음역이 더 넓구요. 반면 파이프오르간은 울림통으로 이루어졌음에도 각각의 음역에 해당하는 통이 있어 '순음'에 가까운 소리를 내기 때문에 하모닉스가 없고요."


여기까지만 알아보면, 그러면 전자회로 (EX. 오디오 앰프, 사운드 카드)에서는 왜 이런 Harmonics성분을 안 좋다고 하는 건지 의문이 듭니다. 왜냐 하면 전자회로에서도 Harmonics가 많이 생길 경우 통신용 앰프에서는 특성이 좋다고 말할 수 없겠지만, 오디오용 앰프의 경우에는 소리를 더욱 풍성하게 해 줄 수 있으니 좋지 않느냐?라고 생각을 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소리의 기본적인 특성을 조금 더 알아보면 아시게 됩니다.



소리의 특징
소리에는 어울리는 소리와 어울리지 않는 소리가 있습니다. 어울리는 소리란 복수의 다른 소리를 들었을 때, 몇 개의 소리가 들리는지 구분이 잘 안 갈 정도로 하나의 소리로 인식이 되는 소리를 말하고, 어울리지 않는 소리란 복수의 다른 소리를 동시에 들었을 때 서로의 소리가 잘 어울리지 않아 그 차이가 명확하여 소리의 구분이 잘 되는 소리를 말합니다.

이때 잘 어울리는 소리는 2가지의 경우가 있는데, 이를 수치적으로 분석을 해 보면 기준 주파수의 2배 또는 절반이 되는 주파수의 소리가 첫 번째의 경우입니다. 이때 (2배/절반)의 음의 차이를 "같은 음정"이라고 하고 하나의 "옥타브"차이라고 합니다. 예를 들면 440Hz의 "라" 음과 220Hz의 "라" 음은 한 옥타브의 차이라고 하고 이때 두 가지 소리를 동시에 들으면 몇 가지의 소리가 나오는지 잘 구분이 되지 않습니다. 그리고 잘 어울리는 소리의 2번째는 기준 주파수의 2/3의 비율인 경우이고 이를 "완전5도 음정"이라고 합니다.



                                   소리1. 440Hz의 소리.



                               소리 2. 440Hz + 220Hz의 소리

이를 전자회로에 적용을 해 보면 전자회로에서 발생을 하는 Harmonics성분은 n배의 주파수로 발생이 됩니다. 이때 n배로 발생하는 Harmonics성분들 중 "같은 음정" 즉 한 옥타브의 차이인 주파수 2배의 차이가 나는 소리의 경우에는 듣기에 좋은 소리가 됩니다. 하지만 홀수배 주파수들의 경우는 2배는 될 수가 없으므로 가장 잘 어울리는 소리인 "같은 음정"에서 일단 제외가 되었고, 몇몇 주파수를 제외하면 "완전5도"에 해당하는 2:3의 비율에도 해당하지 않게 됩니다. 따라서 대부분의 홀수배 Harmonics성분은 듣기에 거슬리는 소리가 됩니다.

누가 이런 말을 처음 했는지는 모르겠으나 "짝수배 Harmonics는 따듯한 느낌이 나고 홀수배 Harmonics는 차가운 느낌이 난다."라는 말은 짝수배의 Harmonics는 같은 음정의 소리이므로 소리를 더욱 풍성하게 해 주지만 홀수배의 Harmonics는 대부분의 성분들이 그렇지 않다라는 점에서 "차갑다."라고 말을 한 것 같습니다.


진공관과 트랜지스터 소자의 특징
진공관을 통하여 증폭이 되는 소리는 Harmonics성분 중 짝수배의 성분이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을 하는데 비하여, 트랜지스터 앰프들은 홀수배의 성분이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을 합니다. 따라서 진공관 앰프의 경우에는 입력된 신호들이 앰프를 거치게 되면 앰프는 악기의 공명통과 같은 역할을 하면서 풍성한 소리를 들려주게 되지만 트랜지스터 앰프들은 상대적으로 홀수배의 Harmonics성분이 많으므로 그렇지 않게 됩니다.


결론
진공관 앰프와 트랜지스터 앰프는 철학을 달리하여 접근을 해야만 합니다. 진공관 앰프에서의 배음은 소리를 풍성하게 해 주므로 그러한 배음을 없애는 방향이 아닌 잘 조절하여 활용을 하는 방향으로 접근을 해야 하고, 트랜지스터 앰프는 배음성분이 도움이 되지 않으므로 Harmonics가 가능한 없는 제품을 사용하시는 방향으로 접근을 하셔야 합니다.

그리고 진공관 앰프와 트랜지스터 앰프는 이러한 사용방식의 철학부터가 다르므로 하나의 같은 기준으로 제품을 논하는 것이 맞지가 않습니다. 즉 진공관의 경우에는 THD의 수치가 커도(대부분 1%는 넘죠.) 좋은 소리를 재생하는 것이 가능하지만 트랜지스터 앰프의 경우에는 THD 수치가 크면 소리가 나빠집니다.

즉 측정지표의 기준을 트랜지스터 앰프의 특성에 맞게 설계를 하여 이를 진공관 앰프의 측정에 사용을 하는 것부터 문제가 있는 것 입니다.

이 게시물과 연관된 게시물 (자동 검색 결과)
profile

진태영

2008.10.08 10:31

평소에 궁금했던 내용을 알기쉽게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진공관 앰프들의 THD 측정치가 같은 가격대의 TR앰프들보다 훨씬 못한 것이나,  수백W의 출력을 가진 TR앰프와 비슷한 가격의 진공관 앰프가 겨우 몇십W을 가지면서도 진공관에서는 이정도로 충분하다는 설명이 이해가 안되었었는데 기음과 배음, 짝수배 주파수 같은 설명을 듣고 보니 이해가 됩니다. www.passlabs.com에 가면 first watt 제품중에는 TR앰프면서도 진공관과 같은 음색을 가진 앰프(F2)를 소개하고 있더군요. 현대오디오 진화의 큰흐림이 탁트인 공간에서 linearity가 좋은 스피커 유닛에 반응이 빠르고 위상차가 적은 앰프를 연결하는 것이지만, 그것은 큰 공간, 높은 발열과 큰 전력량을 감당할 수 있어야 합니다, 작은 방에서 적은 발열과 적은 전력량으로도 훌륭하게 음악을 재생할 수 있도록 하모닉스를 적절히 이용하는 진공관 앰프가 오히려 대부분의 소비자의 실정에 맞지 않아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profile

토미™

2008.10.08 13:54

안녕하세요? 진태영님
진공관 앰프는 일반적으로 TR앰프들보다 출력이 작고 출력 임피던스도 높습니다.  출력이 작은 것은 스피커 능률이 좋은 것으로 해결을 하고 (그래서 과거에 알텍이나 클립쉬에서 혼 스피커가 많이 사용이 되었었죠) 출력 임피던스가 높은 것은 출력 트랜스를 사용하여 해결을 했었죠. 요즘 나오는 진공관 앰프들도 아마 그렇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넬슨패스는 pure Class-A로 동작을 하는 앰프를 주로 설계해 왔었는데 요즘에는 어떨지 모르겠네요. 말씀하신 곳에 가서 좀 보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앰프의 출력은 요즘 대부분의 스피커 능률이 90dB은 넘어가므로 RMS 10W 정도만 되면 충분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 Class-A 제품의 경우 RMS출력이 1W라면 실제로 전원부에서 순간적으로 공급을 해야 하는 것은 효율과 피크치 등을 고려하면 대략 7W정도가 되므로 앰프의 출력보다는 앰프의 전원부 설계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을 합니다.

profile

포이보스

2008.10.23 14:14
자작 키트로 제작한 진공관 앰프를 완성하고 처음들었을때의 엄청 실망했더랬죠. 잔향음이 너무 심하게 들려서 보컬은 무슨 목욕탕에서 노래를 부르는 느낌이 들더군요. 그런 실망감도 잠시... 5분, 10분 지날때 마다 음이 자리를 잡기 시작하더니 왠걸 풍성하고 , 따뜻한 소리가 흘러 나와 제 귀가를 울리더군요.  TR앰프와 진공관 앰프를 변경해 가며 귀로 이해한걸 이글을 보고 머리로 알고 가는군요. 좋은정보 입니다.  댓글에서 처럼 저역시 앰프는 전원부 설계가 아주 중요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원부 콘덴서만 바껴도 차이를 바로 알수 있더군요.
profile

FLOYD

2009.01.11 03:56
소리가 실행이 안 돼요 ㅠ_ㅠ
profile

ttori

2009.10.03 13:02
링크가 깨진거 같네요
profile

무무상

2009.12.10 04:11
잘보고 갑니다. 아직은 이해가 잘 안돼네요. 하지만 1회이니까요. 이정도 만족합니다.
profile

아타라

2010.03.27 02:44

오오... 이해가 쏚쏚쏚

물리선생님께서 트랜지스터를 사용한 앰프로 소리를 들으면 머리가 아프다 하셨는데,
왜그런건지 이해가 가는군요 ㅎㅎ....

그나저나, 저도 요즘 풍성한 소리를 좋아하게 된지라, 그런 소리를 찾으려고 오케스트라등의 악기들이 많은 음악을 선호하는데,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진공관도 한번 들어봤으면 좋겠군요 :)

profile

ME

2010.04.30 15:06
정말 쉬운 설명에 감사드립니다.
profile

고운달

2010.07.14 11:28

저만 그런가요,,,,,,사진의 링크가 깨진 듯,,,,,,,,,,,,??

소리1. 440Hz의 소리.  소리 2. 440Hz + 220Hz의 소리 <------------ 요래 두 사진이요.............
profile

#대인배_랄랄라

2010.08.23 19:36
앗, 토미님. 이렇게 하모닉스 관련 "대인배 랄랄라"님의 제보로 내용을 조금 수정합니다. (2010.08.23) 써놓으시니까 되게 부끄럽습니다.ㅋ;;
다들 아시는 내용이겠지만, 관련내용을 약간 부연하자면...
그림에서
기음(Fundamentals)역이 붉은 박스이고, 배음(Harmonics)이 노란 박스로써, 특히 배음역은 '낼 수 있는 소리의 영역'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그럼에도 그 부분이 표시되어 있는 이유는 '악기의 특색'과 관련된 주파수 대역이 존재하는 부분이기 때문이지요. 하프같은 악기는 손가락으로 튕겨 소리를 내기 때문에 배음역의 폭이 적습니다. 바이올린도 줄을 튕겨서 소리를 낸다면 하프처럼 배음역의 폭이 좁아집니다.
추가: 폭이 좁아지는게 아니라 배음성분이 작아진다..가 옳을 듯 합니다.

제가 잘못 제보하여 토미님께 물의를 일으킨 것 같습니다. 그냥 원상복귀 시켜놓으시는게 더 좋을듯 합니다.ㅠㅜ 반성중
profile

tipo76

2011.07.14 11:21

아주 알기 쉽게 설명해 주셨네요. 한큐에 이해가 갑니다 ^^

profile

라온미르

2012.12.09 01:10
마지막 부분쯤에서 이해가 되네요~ ㅎ
profile

네프쨔니크

2013.11.06 19:56

항상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ㅋ

List of Articles

60541

VIEWS

11

COMMENTED

70152

VIEWS

13

COMMENTED

중급 RMAA(Rightmark Audio Analyzer) 사용방법 file

  • 등록일: 2008-07-23

67331

VIEWS

9

COMMENTED

중급 MP3음질 과연 얼마나 나쁜가? file

  • 등록일: 2008-07-17

65125

VIEWS

8

COMMENTED

118096

VIEWS

41

COMMENTED

58013

VIEWS

18

COMMENTED

초급 휴대폰,DAP,앰프의 측정 데이터 읽는 방법 file

  • 등록일: 2008-07-04

97947

VIEWS

23

COMMENTED

초급 음악감상을 위한 소리의 기본지식 file

  • 등록일: 2008-07-04

73551

VIEWS

16

COMMENTED

45875

VIEWS

25

COMMEN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