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lden Ears Event
Announcements
추천제품목록이동
안녕하세요 인사청장입니다.

간단하고도 뻔한 질문을 하나 드리겠습니다.

소비자와 생산자가 있습니다. 
여러분이 생각하시기에 둘중에 돈을 버는 쪽은 어디일까요?




네, 뻔하죠. 답은 생산자입니다.
그러면, 당신은 생산자인가요 아니면 소비자 인가요?
여기서의 생산자는 단순한 생산직만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돈이 없거나 부족한 이유를 알려면, 내가 어디에 속한 사람 인지를 인식하는게 먼저입니다.

일반적인 회사원의 경우 하루의 대부분을 회사에서 보내는데, 본인이 소비자 인지 생산자 인지에 대해서
정확히 판단하지 못할때가 많습니다. 
왜그럴까요?
내가 열심히 일하고 있기 때문에 생산적이다 혹은 생산을 하고 있다라는 착각을 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면 왜 일반 회사원은 그 자체로 생산자가 되기 어려울까요?
회사원의 경우에는 내가 하는 대부분의 행위는 회사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회사를 위한 일을 해야 하고, 그것이 당연합니다. 안그러면 회사가 당신을 고용할 이유가 없으니까요. 

회사에 소속되어 일을 하고 있을 경우에는, 생산자가 되기 위한 준비단계에 속하지 생산자라고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회사의 이익이 나의 이익과 동일시 되지는 않으니까요. 회사에서 배운 업무 스킬을 나중에 내가 따로 사업을 하며 적용할수 있을 때, 그때 바로 생산행위, 생산자가 될수 있습니다.




하루의 일과를 잘 들여다 보시기 바랍니다.
내가 하루 24시간이라는 시간을 어떻게 쓰고 있는지, 어디에 쓰고 있는지에 따라서 생산자인지 소비자인지 확인이 가능합니다.

우리는 SNS를 합니다. 페이스북을 하고, 인스타그램을 하고 블로그를 들여다보고, 카카오스토리를 들여다 봅니다.
아주 많은 시간을 말이죠. 그리고 책을 읽고, 신문을 읽고, 인터넷기사를 읽고, 드라마를 보고 영화를 봅니다.

네 이것은 모두 소비행위입니다. 물건을 사는것 뿐만 아니라 내 시간을 사용하는것 그것 자체가 소비행위에 속하게 됩니다.

그렇다면 어떤것이 생산행위이고 어떤 사람이 생산자 일까요?
그것은 바로 나에게 부를 안겨다주는 행동을 하는 것, 그런 행동 꾸준하게 하는 사람입니다.

페이스북에 컨텐츠를 만드는것, 인스타그램에 제휴된 업체의 제품의 영상을 올려 사람들이 나를 통해 사게 하는 것, 유투브에 나만의 컨텐츠를 지속적으로 올리는것, 블로그에 글을 써서 많은 사람들이 보게 하는것, 책을 쓰고 그 책을 통해 수익을 올리는것, 나만의 플랫폼을 만들어 내 컨텐츠, 제품을 사중 시장을 스스로 구축하는 것, 나만의 브랜드 제품을 만드는것, 퍼스널 브랜딩을 통해 강의할 컨텐츠를 만드는것, 이러한 것들이 생산행위이고 생산하는 사람들입니다.


단순히 회사에서 열심히 일한다고 생산자로 볼수 없는 이유가 바로 여기 있습니다.
회사에서 최선을 다해 일을 하는것 중요합니다. 책을 통해 자기계발 하는것 중요합니다.
하지만, 더 중요한것은 그런한 것들이 미래에 나에게 부를 안겨다 줄수 있는 무엇과 연결된 행동을 해야한다는 것이지요.
행동하지 않은 것은 사실상 소비로 그치고 마는 것입니다




위에 생산자와 소비자를 극단적으로 양분하였지만, 우리의 삶이 사실 그럴수는 없습니다.
상황에 따라 당연히 소비자와 생산자의 경계를 오가게 됩니다.

그래서, 위에 이야기했던 것처럼 하루의 시간을 어디에 쓰고 있는지 면밀히 살펴봐야 합니다. TV를 하루에 몇시간을 보는지, SNS는 얼마나 하는지를 객관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습니다. 생각보다 많은 시간들이 소비하는데에 쓰여 지고 있음을 깨닫게 되실겁니다. 그리고 나서 TV를 안볼수 있도록, SNS를 덜할수 있도록 환경을 설정 하십시요.

저는 TV를 거의 안봅니다. 
보통의 집 거실에는 TV가 있지만, 저희 집에는 없습니다. 제 아내가 결정을 내려 TV를 방 한쪽으로 치웠습니다.  저도 SNS를 합니다. 그러나 단순한 소비로 그치는 SNS에 벗어나서 기사를 찾거나, 유용한 컨텐츠를 발굴하는 용도로 목적있게 활용하고 있습니다.

TV를 보지 않아도 웬만한 사회 이슈는 저에게 들리게 되어 있습니다. 제가 기사를 보지 않았어도 누군가가 그 기사를 생생하게 전달해 주기도 하구요. 인터넷 기사 또한, 목적이 있어서 찾지 않는 이상은 일부러 읽지 않습니다. 자극적인 기사들, 부정적인 기사들에게 제 정신을 뺏기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제 시간을 그런 것에 소비하고 싶지 않기 때문입니다.



하루의 시간을 어떻게 보내는지 파악   -> 소비행동, 생산행동 구분 -> 소비행위를 줄이기 위한 환경설정 -> 생산행동의 시간 늘리기 -> 처음과정 반복



우리의 변화는 생산자로 가는 것을 선택하는 순간 시작됩니다.
소비행위를 줄이고 생산행위를 하도록 방향을 조절하십시요.
그래야 지금의 삶에서 한 단계 성장할수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원본글 : http://bit.ly/2lZ4rg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446 기타 sony s-master 5.1ch이라는 홈시어터 사용하는데.. vyhvjhvj 2018-09-14 140
41445 잡담 혹시 가격별로 추천목록이 정리된게 있나요? + 1 블링션 2018-09-11 872
41444 잡담 ONKYO IE-FC300(W) 간단 개봉기 file 아네스 2018-09-09 293
41443 기타 비오날 음악 file 음표 2018-09-07 342
41442 잡담 HIFIMAN RE600S V2 Songbird 간단 사용기 file + 2 아네스 2018-09-07 276
41441 잡담 안녕하세요. 신입 입니다 + 1 murasa 2018-09-03 483
41440 잡담 음향기기 구매 질문드려요..부탁드려요 + 4 102 2018-09-03 454
41439 잡담 국제미디 논현점 청음샵 간단 후기 (개인적인 시즌1의 마무리) file 아네스 2018-09-03 332
41438 잡담 자브라 엘리트 65T 어때요? 진드래곤 2018-09-02 381
41437 잡담 CTM (Clear Tune Monitors) Vintage 3 CTM-VS3 일본 컴퓨터 공방 아마존 구입 간단 수령기 file 아네스 2018-08-27 207
41436 잡담 (허접 사용기} KZ AS10 5BA 이어폰 file 헌터7 2018-08-25 1287
41435 잡담 펠리칸 1010 블랙을 마지막으로 솔리드 색상 완성 file 아네스 2018-08-21 479
41434 잡담 g7으로 듣는 er4s 간단 청음기 file 아네스 2018-08-18 701
41433 잡담 이어폰 추천 부탁드립니다. 명찹 2018-08-11 650
41432 잡담 블루투스케이블 추천부탁드립니다 + 1 ljc95 2018-08-08 867
41431 유머 더울 때 듣는 고음 노래 고음질선호 2018-08-03 737
41430 기타 유럽쪽에서 많이 사용하는 엠프 제품이 어떤건가요? 쵸옹 2018-08-01 424
41429 잡담 엘지 g7과 슈어 535ltd 간단 청음 file + 1 아네스 2018-07-30 745
41428 잡담 g7과 에티키즈5의 궁합은 좋았고 총알팁은 지퍼락이 있어 좋네요. file 아네스 2018-07-28 506
41427 잡담 빚 갚는 듯한 지름 애플 인이어 with 노랑 펠리칸 1010 file 아네스 2018-07-28 412
41426 잡담 g7 음악 플레이어로 간단 사용기 file + 1 아네스 2018-07-26 848
41425 잡담 사용중이던 BOSE Soundsports Wireless 가 죽었네요 ㅠㅠ 팬더사냥꾼 2018-07-24 428
41424 잡담 20만원이하 이어폰 추천 부탁드립니다. ljc95 2018-07-23 693
41423 잡담 온라인 유통 판매, 최저가로 팔아야만 팔릴까? (부제 : 온라인 판매 최저가 경쟁을 피하는 3가지 방법) 다읽다쓰 2018-07-19 534
41422 잡담 돈으로 행복을 살 수 없다..?(부제 : 가장 위대한 행복의 비밀 - 자율성) 다읽다쓰 2018-07-18 465
41421 잡담 EQ의 정석 file 스타포지 2018-07-18 832
» 잡담 소비자 vs 생산자(부제 : 열심히 '일'한다고 다 생산자가 되는 것이 아니다.) 다읽다쓰 2018-07-13 343